정보화마을 제주 저지예술마을

  • HOME
  • 마이인빌
  • 메일
  • 고객센터
  • 서브이미지
    걸궁은 도 전역에서 지금도 간간이 그 모습을 보이는 놀이이다.
    저지리에서도 50대 이상의 장노년층에서는 그들의 어린 걸립패가 집집마다 순회하며
    가정과 마을의 안녕을 빌었던 모습을 기억하고 있었다.
    이 놀이의 시기는 어느 때라고 못박아 놓은 것이 아니라 봄, 가을에 부정기적으로 행해졌었다고 한다.